shootier's scope  
Front Page
Tag | Location | Media | Guestbook | Admin   
 
이건희 - 전 삼성그룹 회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것을 완벽하게 갖춘 리더는 없다. 윈스턴 처칠, 헨리 포드, 아이아코카등 우리에게 익숙한 여러 영웅적 리더들도 역사에 남을 만한 업적뿐만 아니라 많은 인간적 결함도 동시에 갖고 있었다. 다만 세인들과 역사가 그들의 어떤 면에 보다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비추는가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영웅 만들기를 좋아하는 나라에서는 앞으로 더
많은 영웅들이 배출될 거라는 사실이다. 이제는 우리도 영웅만들기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줄 아는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2002년 12월 22일 주요 신문에는 ‘삼성 그룹 사상 초유의 실적, 이건희 회장, 치하와 덕담’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일제히 실렸다. 이병철 창업회장 뒤를 이은 이건희 회장 취임 15년만에 매출액이 137조원으로 10배, 세전 이익은 1,900억원에서 15조 1,000억원으로 79배, 시가 총액은 75조원으로 75배 늘어났으며, 삼성 전 계열사중 적자를 낸 곳이 하나도 없는 상
황에서 거행된 신라호텔 만찬은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었다. 삼성이 국내 정상은 물론 세계적인 기업으로 우뚝 섰으며, 이회장 승계이후 질적․양적으로 그룹을 완전히 바꿔놓은 결실을 확인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신문에는 사상 최대의 실적에도 불구하고 이건희 회장이 ‘나는 10년 후에 삼성이 무엇을 먹고 살 것인지를 생각하면 등골이 오싹해져 식은 땀이 나고, 다리가 저려서 잠을 잘 수 없다’며 위기의식을 불어 넣었다는 내용의 기사가 실렸다. 그는 좋은 실적을 들을수록 겁이 난다고 했다. 아직 세계 초일류 기업까지 가야할 길이 많은데 긴장이 풀릴 것을 두려워 한 것이다. 모두가 승리에 도취되어 있을 때 ‘잘 나갈수록 위기를 생각하라’는  거안사위()의 화두를 던진 것이다.  
 
이건희 회장은 한국기업사의 신기록을 연달아 바꾸어 왔다. 취임 6년 만인  1994년 최초로 조 단위 이익을 실현했으며, 2000년에는 전 계열사 흑자에 힘입어 순이익 10조원, 2002년 에는 순이익 15조원의 벽을 넘어섰다. 불가항력으로 여겨지던 소니의 시가 총액을 크게 넘어섰으며 브랜드 가치 역시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고 있다.  
일본 주간지 '도요게이자이'는 삼성의 비약적인 발전이 이건희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에 기인한다는 특집기사를 실었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건희 회장 같은 강력한 리더십을 가진 경영자가 없는 것이 일본 기업의 최대 약점이라고까지 평했다. 이건희 회장의 리더십은 파이낸셜뉴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인’,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
는 올해의 인물 100인’으로 꼽히는 등 해외에서 더 크게 조명받고 있다. ‘뉴스위크’지는 이회장을 커버스토리로 다루면서 ‘수도자적 제왕(The Hermit King)’이라고 칭하기도 했다.  
 이건희 회장은 소소한 일은 관여하지 않고 큰 줄기만 챙기면서도 실제로는 삼성 그룹 전체를 움직였다. 무엇이든 삼성그룹에서 내려지는 중요 결단은 그의 몫이다. 하지만 결단이 내려진 후 구체적인 시행에 따른 권한은 책임자들에게 위임했다.   
 
위대한 리더는 스토리텔링에 강하다. 이건희 회장 역시, 화려하지는 않고 밋밋하지만 세상을 움직이는 스토리텔러 리더 중 한명이다. 이건희 회장 리더십의 핵심은 바로 화두에서 찾을 수 있다. 그는 시의 적절한 화두를 가지고 사람과 회사를 바꾸고, 그 화두를 통해 이제는 다른 기업과 사회, 국가 까지도 바꾸어가고 있다.  
1990년대 초반까지 삼성은 세계시장에서 ‘그저 그런 수준의 값싼 제품’을 만드는 회사로 인식됐다. 이 회장은 이를 탈피하기 위해 ‘양 중심’에서 ‘질 중심’의 사고로 전환하면서 회사 경영의 기본 틀을 바꿔 나갔다. 이 회장은 1993년 프랑크푸르트 선언을 시작으로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라’라는 슬로건을 통해 관리의 삼성에서 완전히 벗어날 것을 주창했다.  
이 회장은 이를 알기 쉽게 전달하기 위해 ‘제트기가 초음속 제트기로 넘어가려면 일반 비행기 부품으로는 불가능하다. 선진 기업을 앞서려면 마하 1이 아닌 마하 2-3이 가능하도록 모든 것을 바꿔야 한다.’고 비유를 들어 설명하면서, 질을 위해서라면 양을 희생시켜도 좋다고 강조했다. 또한 R&D에 대한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서는 ‘R&D는 보험이다. 이
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은 농부가 배가 고프다고 뿌릴 종자를 먹는 행위와 같다’고 농부의 예를 들어 설명했다. 자신의 책상 위에 삼성전자 제품을 일렬로 진열한 뒤 망치로 이를 하나하나 부수면서 “모든 것을 다시 만들라”고 경영진에게 호통치기도 했다.  
 
 기업에서 같은 물건을 만들더라도 세계적인 명품을 만드는 일류 회사와 그저 평범한 수준의 물건밖에 만들지 못하는 이류 회사 사이에는 엄청난 차이가 존재한다. 이건희 회장은 세계 1등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스포츠 선수 사례를 들었다. 0.01의 미세한 차이가 한 사람을 영웅으로 만들고 한 사람은 기억조차 나지 않게 만든다. 이처럼 1등과 2등의 차이는
엄청나다. 스포츠에서나 경영에서나 이는 마찬가지이다.  
이건희 회장은 미래의 삼성을 먹여 살릴 수 있는 신수종사업을 고민하다  급격히 변해가는 환경 속에서 영원한 경쟁력은 폼나는 신사업이나 탁월한 기술이 아니라 미래를 책임질 천재급 인재에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러한 깨달음 하에 “앞으로는 천재 한 사람이 10만 명을 먹여 살리는 시대가 온다. 사장보다 더 많은 월급을 받는 인재를 스카웃하라”는 화두를 꺼내 들었다. 그는 천재급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업무의 절반을 쓰겠다고 선언하면서 사장단 평가기준에도 이를 40% 이상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핵심 인재를 발굴, 육성하는 것을 그룹 경영자의 최고 책무로 만든것이다.  
 
그렇다면 정곡을 찌르는 이회장의 화두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그는 매년 수천 편의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과학기술 잡지를 숙독하며 첨단 기기를 분해하는 등 상상력을 마음껏 키우는 스타일이다. 무엇이든 일단 관심을 갖게 되면 사물의 본질을 꿰뚫을 때까지 집요하게 파고든다. 웬만한 첨단 제품이 출시되면 곧바로 구입해 자택에서 직접 분해하고 재조립해보면
서 기능을 파악한다고 전해진다. 이 회장은 평소 ‘초등학교만 졸업한 사람도 한 분야에 관한 책을 1,000권 읽으면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다’고 말할 정도로 특정 관심 분야에 대한 편집광에 가까운 몰입을 통해, 사물과 업()의 본질을 찾아내는 것을 취미처럼 즐긴다. 이와같이 밤낮없이 파고드는 호기심과 집중력, 상상력이 탁월한 화두의 원천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사장단과 전문가들의 말을 경청한다. 이 회장은 선친 이병철 회장으로부터 붓글씨로 쓴 ‘경청()’이란 휘호를 받아 이를 평생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  
 
그는 연구하고 고민하고, 경청하면서 화두를 정리하고 그 화두가 결정되면 끝없이 말을 쏟아 부으면서 모두가 공감하고 실천 할 때까지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리더이다.  
 
이건희 회장의 최근 화두는 창조경영이었다. 삼성이 이미 세계 선두권에 진입해 있는 만큼 다른 기업을 벤치마킹하거나 모방할 수 있는 쉬운 길에서 벗어나 삼성만의 고유한 독자성과 차별성을 구현할 수 있는 험난한 여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20세기와 21세기의 경영은 다르다. 20세기에는 물건만 잘 만들면 1등이 됐지만 지금은 품질에서 별 차이가 없다. 21세기에는 여기에 디자인·마케팅·R&D 등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져 창조적인 것을 만들어내야 살아남을 수 있다. 창조적 경영으로 세계 일류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제 창조경영이라는 화두는 삼성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 기업과 사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건희 회장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단초라 할 수 있다.   
 
리더십은 영향력이다. 영향력이 크면 클수록 그에 걸맞게 책임도 커지게 된다. 얼마 전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일선에서 물러난 이건희 회장과 오늘도 초일류 기업 건설을 위해 열심히 뛰고 있는 삼성인들이 주목해야할 또 하나의 화두이다.

출처 : 조영탁의 'CEO 리더십 탐구'
Tag : , , , ,


BLOG main image
열정, 생각,그리고...
 Notice
 Category
전체보기 (107)
* Tips (2)
* think (27)
* do it ! (9)
* wares (10)
* media (23)
* scrap (29)
* etc... (7)
@ weare (0)
 TAGS
스카이라이프 APP KT 유틸리티 브로드앤TV 스윙 주파수 전쟁 메가티비 LG데이콤 콘텐츠 IPTV PP 골프 욕구계층이론 Hierarchy of Needs Theory 성원아이컴 생각 제프리 이멜트 콘텐츠 수급 SKT 경쟁 케이블TV 가격파괴 온미디어 CJ헬로비젼 컨텐츠 리더십 주하설린 유료방송 CEO 드라이빙 경영 playboy Mac 플레이메이트 GE SK브로드밴드 폰트 스티브잡스
 Calendar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Entries
동기화, 동기유발, 동기부여
한국 플레이보이 모델
이젠 'HD방송' 전쟁
IPTV-케이블 가격파괴 '격돌'
인터넷TV는 지상파 위한 잔치?
[PP] 온미디어 - 사업다각화 '햇살'
음악포털, 수익성 재조율 나섰다
황금주파수 SK텔 독점시대 끝났다
케이블TV 디지털 가입자 250만 달성 '물 건..
[PP] 시민방송 RTV
 Recent Comments
우훗 재밌겠는데여?..
Jelly's - 2008
zzz
z - 2008
조선일보의 움직임에..
ggg - 2008
알라카르테?? 알라까..
ggg - 2008
삭제하고 1.1.3로 다..
수티어 - 2008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노력해야 - 2008
'닛산의 영웅'으로..
수티어 - 2008
 Archive
2008/11
2008/10
2008/09
2008/08
 Link Site
allblog
T-com Media
comments & graphics
Koreanize Workshop
xguru
TODAYSPPC
ChoboWeb
 Visitor Statistics
Total : 39,490
Today : 5
Yesterday : 4
rs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