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otier's scope  
Front Page
Tag | Location | Media | Guestbook | Admin   
 
'콘텐츠'에 해당하는 글(2)
2008.10.15   콘텐츠TV시장 후끈 달아올라
2008.10.07   누구나 문화콘텐츠 생산


콘텐츠TV시장 후끈 달아올라

삼성전자, 네이버 정보 제공… LG전자는 ‘포털업체에 러브콜’ 중

콘텐츠 TV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컴퓨터 없이도 인터넷에 있는 각종 정보를 TV로 즐길 수 있는 TV가 인터넷 TV(IPTV) 시대의 새로운 틈새시장으로 떠오르면서 주요 TV업체들이 속속 콘텐츠를 강화한 TV 시장에 발을 들여놓고 있다. 시장을 연 것은 세계 TV 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지난 6월 세계적 인터넷 포털 업체인 야후 등과 손잡고 인터넷 정보를 TV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 TV를 업계 최초로 내놨다.


◆콘텐츠 TV, 무엇을 즐길 수 있나
현재 국내에서 TV를 통해 인터넷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TV를 내놓은 곳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삼성전자는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제휴를 맺고 TV용으로 짜여진 네이버 정보를 콘텐츠 TV인 크리스털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제한이 있다. 컴퓨터에서 네이버 검색 창에 각종 검색어를 두드리며 웹서핑을 하는 것과 똑같을 것이라는 상상을 해서는 안 된다. TV에서 인터넷 정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네이버에서 따로 TV에 맞는 정보를 가공해서 보내줘야 하는 '기술'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현재는 TV에 맞도록 짜여진 실시간 뉴스와 증권, 날씨 정보만을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에 내놓은 LCD(액정디스플레이), PDP(플라즈마 디스플레이) TV에 모두 '인포링크' 기능으로 불리는 콘텐츠 TV 기능을 실었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프리미엄 TV에는 인터넷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인포링크' 기능을 더해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포털업체에 러브콜' 중
후발주자격인 LG전자는 각종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포털 업체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콘텐츠 TV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포털업체 확보가 우선이기 때문이다. 내년 2월께 신제품 '브로드 밴드 TV'를 내놓을 예정인 LG전자는 야후,구글, 네이버와 같은 굵직한 대형 포털 업체들과 사업 검토를 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콘텐츠 TV는 IPTV의 전 단계라고 볼 수 있다"며 "앞으로 이러한 TV가 주종을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의 파나소닉 역시 유튜브와 피카사, 블룸버그 텔레비전과 제휴를 맺고 인터넷 정보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을 지난 8월 선보였다. 일본의 필립스 역시 같은 개념의 TV를 내놨다.

◆콘텐츠 TV, IPTV와 경쟁 불가피

TV업체들은 콘텐츠 TV가 본격적으로 출시되는 내년부터 IPTV와 경쟁을 벌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TV업체들이 주도하는 시장과 콘텐츠 제공업체들이 주도하는 IPTV 시장으로 전체 TV 시장이 나뉠 것이라는 설명이다. LG전자 관계자는 "IPTV는 별도 가입이 필요하지만 인터넷 기능을 제공하는 TV를 구입하면 인터넷 이용을 위한 추가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 소비자들에게 크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IPTV를 보기 위해서는 매달 사용료를 지불해야 하지만 날씨나 간단한 뉴스 등만을 검색하길 원하는 소비자들에게는 돈이 들지 않는 콘텐츠 TV가 더 매력적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콘텐츠 제공 업체들의 설명은 다르다. 지난 1월부터 KT와 함께 IPTV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네이버는 "인터넷 TV 시장에서는 정보 다양성이 핵심"이라며 "제한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가의 콘텐츠 TV보다는 다양한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IPTV가 소비자들에게 더 어필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네이버는 TV 프로그램에 따라 흥미있는 연관 검색어를 제공하는 상황기반 검색과 온-오프라인 검색어 연동 등 IPTV에 특화된 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한게임,주니어 네이버 등을 통해 콘텐츠를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김현예 기자

Tag : TV, 콘텐츠


누구나 문화콘텐츠 생산

“생각대로 하면 되고…” 누구나 문화콘텐츠 생산
홈피 연재 웹툰 모아 책으로… 연주 동영상 하나로 스타덤…
UCC 블로그 이용 ‘평범한 일상 상품화’ 언제 어디서든 가능
힙합 등 최신 해외 문화도 실시간 소화… ‘한국화’ 능력 탁월

《광고회사 TBWA의 카피라이터로 일하는 홍인혜(27) 씨는 지난달 만화책 ‘사춘기 직장인’을 출간했다. 인터넷 홈페이지 ‘루나파크’에 연재하던 웹툰을 모은 것이다. 2006년 1월부터 자신의 직장 생활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일기 형식으로 올린 것이 입소문을 타면서 하루 평균 홈피 방문객이 1만 명에 이르렀고, 2007년 9월 한 출판사에서 출간 제의를 받았다. 현재 이 책은 중국 수출을 위해 중국어로 번역 중이며, 스페인 등 유럽에도 판권이 팔렸다. 홍 씨는 “예전 같았으면 개인적인 일기 정도로 그쳤을 텐데 책으로 나오게 됐다”며 “과거에는 잡지 공모전에 당선돼서 유명 만화가의 문하생을 거치는 단계를 통해서야 가능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


‘2030세대’들이 문화를 스스로 만들어 가는 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이전 세대가 문화를 주어진 텍스트로 감상하는 데 그쳤으나 2030세대는 ‘만질 수 없는 파워(Intangible Power·소프트웨어)’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 미니홈피 인기 바탕 홈쇼핑 진출
홍 씨뿐만이 아니다. ‘오기사’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오영욱(32) 씨는 건축가, 여행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블로그에 올린 여행기들이 유명해지면서 ‘오기사, 행복을 찾아 바르셀로나로 떠나다’를 비롯해 3권의 책으로 나왔다.
IP세대는 블로그와 손수제작물(UCC)을 통해 문화 콘텐츠를 생산해 낸다. 포털사이트 다음에 따르면 하루에 생성되는 블로그는 5000여 개에 이른다. 블로그를 통해 생성하는 하루 콘텐츠의 양도 25만여 개다.
디지털 카메라와 컴퓨터에 익숙한 IP세대는 능숙한 편집 기술로 텍스트를 화려하게 포장하며 자신의 일상부터 주변 이야기, 취미 등을 문화 콘텐츠로 만들어낸다.
패션 아이콘으로 주목받는 강희재(33) 씨는 2000년에 미니홈피를 개설한 뒤, 지금까지 싸이월드 미니홈피 방문객이 300만 명을 넘어선 블로그계의 인기 스타다. 평범한 회사원이었던 강 씨는 미니홈피에 취미 삼아 올려놓은 패션 아이템 사진들이 누리꾼들에게 인기를 얻으면서 아예 사업가로 변신했다. 2005년 GS홈쇼핑에 자신의 의류 브랜드 ‘강희재의 업타운걸’을 개설해 매달 1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다. 블로그 스타가 된 뒤 강 씨는 케이블TV 온스타일에 ‘싱글즈 인 서울 3 콘트라섹슈얼’이라는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자로 활동하기도 했다.
지난해 국제적인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기타로 캐넌 변주곡을 연주한 동영상을 올렸던 임정현(24) 씨도 하루아침에 유명해졌다. 임 씨의 동영상은 400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고, 뉴욕타임스에도 소개됐다.

○ ‘백댄서’ 비보이가 공연 장르로
2030세대의 또 다른 특징은 이전 그 어느 세대보다 문화 개방의 수혜를 누렸다는 것이다. 이전까지 서울 용산이나 청계천 일대에서 ‘빽판’으로나 구해 듣던 최신 팝 음악들이 정식 라이선스 수입을 통해 들어왔고, 1998년에는 일본 문화가 개방되며 J-POP과 영화들이 쏟아져 나왔다.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아무로 나미에 등 해외 톱스타들의 내한 공연을 맛보고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등 매년 열리는 대형 국제 문화 페스티벌에 익숙한 이들에게는 해외 문화 콘텐츠들이 더는 ‘남의 재료’가 아니다.
성균관대 4학년에 재학 중인 김봉현(25) 씨는 힙합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글쓰기와 힙합 음악을 좋아하던 그는 웹진 ‘가슴’이라는 곳에 리뷰를 보내며 유명해졌다. 그는 올 초 국내 첫 힙합 연구서 ‘한국 힙합, 열정의 발자취’라는 책을 출간했으며 ‘힙합 클래식 50선으로 돌아본 힙합 30년의 역사’라는 미국 힙합 연구서도 출간할 예정이다.
비보이도 대표적인 사례. 본래 힙합 음악의 백댄서를 가리키는 비보이는 다른 문화 장르와의 혼합을 통해 인기 공연 장르로 자리 잡았다. 클래식 발레와 결합한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태권도를 혼합한 ‘점프’는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호응을 얻었고 ‘점프’는 이에 힘입어 뉴욕 오프브로드웨이에 진출했다.
지난해 ‘상사몽’이라는 앨범을 낸 가야금 연주자 겸 싱어송라이터 정민아(29) 씨는 가야금에 재즈 음악을 접목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숙명가야금연주단이 연주한 파헬 벨의 캐넌 변주곡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각종 사이트의 벨소리 다운로드 순위에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익명인 다수의 문화 생산자들이 만드는 문화 코드는 기존 문화 체제와 권위에 저항하기도 했다.
‘야동순재’ ‘버럭범수’ ‘꽈당민정’과 같은 사자성어 작명놀이나 ‘조삼모사’ 패러디 시리즈는 기존 사자성어의 의도나 작법과는 전혀 맞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져나가며 거대한 규모의 문화 유희로 발전했다.
지난해 영화 ‘디 워’를 둘러싼 논쟁도 대표적 사례. 누리꾼들은 ‘디 워’에 대한 영화평론가들의 혹평을 반박하며 800만 명의 관객을 끌어 모았다.
문화평론가 김종휘 씨는 “2030세대는 기존 문화에 순응하기보다는 자신들이 문화를 만들어내고 즐기려 한다”며 “인터넷과 문화 개방 등을 통해 이전 어느 세대보다 방대한 양의 소프트웨어를 축적했으며 다루는 방식도 다양해져 정체성과 자부심이 강하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염희진 기자 salthj@donga.com , 유성운 기자 polaris@donga.com

Tag : IP세대, 생산, 콘텐츠


BLOG main image
열정, 생각,그리고...
 Notice
 Category
전체보기 (107)
* Tips (2)
* think (27)
* do it ! (9)
* wares (10)
* media (23)
* scrap (29)
* etc... (7)
@ weare (0)
 TAGS
스카이라이프 APP KT 유틸리티 브로드앤TV 스윙 주파수 전쟁 메가티비 LG데이콤 콘텐츠 IPTV PP 골프 욕구계층이론 Hierarchy of Needs Theory 성원아이컴 생각 제프리 이멜트 콘텐츠 수급 SKT 경쟁 케이블TV 가격파괴 온미디어 CJ헬로비젼 컨텐츠 리더십 주하설린 유료방송 CEO 드라이빙 경영 playboy Mac 플레이메이트 GE SK브로드밴드 폰트 스티브잡스
 Calendar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Entries
동기화, 동기유발, 동기부여
한국 플레이보이 모델
이젠 'HD방송' 전쟁
IPTV-케이블 가격파괴 '격돌'
인터넷TV는 지상파 위한 잔치?
[PP] 온미디어 - 사업다각화 '햇살'
음악포털, 수익성 재조율 나섰다
황금주파수 SK텔 독점시대 끝났다
케이블TV 디지털 가입자 250만 달성 '물 건..
[PP] 시민방송 RTV
 Recent Comments
우훗 재밌겠는데여?..
Jelly's - 2008
zzz
z - 2008
조선일보의 움직임에..
ggg - 2008
알라카르테?? 알라까..
ggg - 2008
삭제하고 1.1.3로 다..
수티어 - 2008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노력해야 - 2008
'닛산의 영웅'으로..
수티어 - 2008
 Archive
2008/11
2008/10
2008/09
2008/08
 Link Site
allblog
T-com Media
comments & graphics
Koreanize Workshop
xguru
TODAYSPPC
ChoboWeb
 Visitor Statistics
Total : 39,490
Today : 5
Yesterday : 4
rss
 

티스토리 툴바